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Home  >  치료 프로그램  >  독서치료

독서치료

자기주도적 치료

다양한 문학 작품을 매개로 토론, 글쓰기 등의 방법으로 당면한 문제를 해결하는 치료법입니다.

자기주도적 치유의 특성이 가장 두드러진 심리치료의 방법

독서치료(Bibliotherapy)는 책이나 문학작품을 매체로 삼아 정신 건강을 도모하는 치료 방법으로
국내에서는 문학치료, 저널치료 등으로 다양하게 불립니다.
독서치료는 그리스어의 두 단어 biblion(책, 문학)과 therapeia(의학적으로 돕다, 병을 고치다)를 합쳐 만든 말로서
문학이 가진 치료적 능력을 심리치료에 폭넓게 적용한다는 뜻을 내포하고 있습니다.
이미 서구에서는 중세 이후 보편적 정신치료 방편으로 자리 잡았고, 국내에서도 최근 심리치료의 중요 방안으로 활용되고 있습니다.

특히 혁신적 심리치료 트렌드인 긍정심리학 치료에서는 글쓰기와 문학작품 수용을 가장 중요한 치료도구로 삼는 추세입니다.
크지 않은 마음의 상처가 있는 사람은 물론이고, 심각한 심리적 외상이 있는 사람까지 문학작품을 읽고, 느낀 점을 구술하고,
정리된 내면을 글로 표현하면서 큰 정신적 성장과 치유, 성숙을 경험하게 됩니다. 특히 다른 치료 방법에 비해 독서 경험과
인식의 전환이라는 주체적인 인지적 측면을 주로 활용한다는 점에서 자기주도적 치유의 특성이 가장 두드러진 심리치료의 방법입니다.

또 이런 자기주도적 특성 때문에 소아청소년의 경우 독서치료의 효과가 더 크고 광범위하게 나타납니다.
그리고 책 읽기나 글쓰기라는 행위가 치료실을 벗어나서도 가능하다는 점에서, 또 훌륭한 치유서가 치료사의 역할을 대신할 수 있다는 점에서
집이나 학교에서 치료사의 도움이나 지지 없이도 자가 치료가 가능한 독특한 치료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독서치료 대상

심리적 문제를 가진 모든 연령의 사람. 심각한 심적 외상을 가진 내담자에서부터 해소되지 않는 마음의 불편함이나 기분의 저조를 겪는
일반인까지 모든 계층, 연령의 사람들이 독서치료의 도움을 받을 수 있습니다.

특히, 어린이의 경우 우울증을 앓는 아동, 비관적 정서가 강한 아동, 전두엽 미성숙으로 인한 ADHD 아동, 강박증이나 불안장애가 심한 아동,
부모와 애착형성이 잘 이루어지지 않았거나 분리불안에 시달리는 아동, 왕따를 경험한 피해 아동
바른 습관 형성이 이루어지지 않은 아동, 주의력 결핍으로 인해 학습장애를 가진 아동 등에게서 우수한 치료 효과를 가져옵니다.

독서치료 방법

내담자의 전반적인 심리검사를 진행한 이후 치료사와 내담자의 상황에 가장 적합한 치유서를 선정합니다.
때로 치료사가 내담자의 상황에 비추어 선택한 영화, 연극, 드라마의 일부 장면이나 전편을 감상하기도 합니다.
영상매체의 분량이 긴 경우는 가정이나 대기실에서 감상하고, 짧은 경우 치료사와 대화를 나누며 함께 감상합니다.

또 내담자는 치료사와 선정된 치유서나 치유의 글을 함께 읽으며, 자신의 내면에 비추어 반영적 대화를 나누고,
정신적 성장에 대한 자신의 각오나 의지를 표현하고, 글쓰기를 통해 이런 정신적 치유와 성장을 확인하게 됩니다.
따라서 독서치료는 크게 세 영역으로 나뉠 수 있습니다. 이 세 영역은 서로 유기적으로, 또 변증법으로 통합되어 내담자의 영적 성장을 이끌어냅니다.

독서치료 과정

구성

1:1 개별치료 및 사회성 형성을 위한 집단 그룹치료

시간

매회 50분 진행합니다. 아이의 경우 40분 진행 후 10분 부모면담 진행합니다/ 집단 치료시 시간은 추가 될 수 있습니다.

헬로스마일
함께한 기업